본청약 지연에 피해 속출…공공분양 사전청약 없앤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4-05-15 14:39
조회
33


정부가 ‘무용론’ 논란이 일고 있는 공공분양주택 사전청약에 대해 신규 시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택지 보상 문제, 부동산 경기 침체 등 여파로 본청약이 지연되면서 사전청약 당첨자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 도입한 지 2년 10개월 만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4일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사전청약을 더 이상 시행하지 않고, 향후 신규 공급되는 공공분양주택은 사전청약 없이 바로 본청약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전청약은 통상 주택 착공 이후 시행하는 본청약을 1~2년 정도 앞당겨 받는 것이다. 2009년 이명박 정부가 보금자리주택에 처음 적용(당시 사전예약제)했지만, 별 효과를 보지 못하면서 폐기됐다. 입주가 3~4년씩 늦어지면서 계약 포기 사례가 속출했고, 입주까지 11년이 걸린 곳도 있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집값이 급등하자 무주택 실수요자의 매수세를 묶고 수요를 분산하기 위해 2021년 7월 부활시켰다. 현 정부 들어서도 ‘뉴:홈’이란 이름으로 총 4차례에 걸쳐 1만여 가구(LH 공공분양 기준)가 공급됐다.

문제는 제도 도입 초기인 2021년 7월~2022년 7월 사전청약을 시행한 단지들조차 본청약 시기가 계속 미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유는 다양하다. 택지 보상 문제가 불거져 이주·착공 시기가 늦어지는 경우가 가장 많다. 최근에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인한 자금 경색으로 시행사·시공사가 사업을 포기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일례로 경기 군포시 대야미공공주택지구에 들어서는 신혼부부특화형 공공주택 ‘신혼희망타운’ 본청약은 당초 지난달 실시돼야 했지만, 2027년 상반기 중으로 3년 미뤄졌다. LH에 따르면 아파트 주변 고압 송전선로 이설 계획을 한국전력이 변경해달라고 요청하면서다. 화성동탄2 C-27지구는 시행사가 PF 시장 경색으로 자금 사정이 좋지 않자 200억원에 가까운 손실을 보고 토지를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청약이 도입된 2021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공공에서 진행한 사전청약 물량은 99개 단지 5만2000가구 규모다. 이 중 13개 단지 6915가구만 본청약이 완료됐다. 13개 단지 중에서도 사전청약 때 예고한 본청약 시기를 지킨 곳은 양주회천 A24 단지(825가구) 단 한 곳에 불과하다. 또 본청약이 미뤄지면서 공사비가 올라 분양가가 오르는 것도 사전청약 당첨자가 안게 되는 피해 중 하나다. 이런 과정에서 당첨자들이 이탈하면서 본청약 계약률은 54%에 그치고 있다.

출처: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360433
error: Content is protected !!
Call Now Button상담연결